정치/지방자치 > 종합

“임충빈 시장 재임 중 양주시 교육수준 꼴찌”

현삼식, “상대후보 헐뜯지 말고 눈물겨운 자성해야” 반박

2010년 05월 29일 20시 15분 (주)양주/동두천신문사

현삼식 한나라당 양주시장 후보는 무소속 임충빈 후보가 자신의 교육정책과 관련, 허무맹랑한 반론을 해왔다며 재반박 보도자료를 냈다.

현 후보는 25일 “임충빈 후보는 시장 재임동안 ‘교육도시로’라는 행정 슬로건으로 교육지원 예산을 써 왔으나, 지난 5월 4일 정진곤 경기 교육감 후보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양주시 관내 고교생의 2010년 대입수학능력시험 평균이 도내 31개 시ㆍ군 중 최하위였고, 전국 232개 시군구 중 222위를 기록해 지방의 농촌마을보다 못한 양주교육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그의 교육실정을 비판했다.

또한 2009년 동아일보 자료에서도 양주의 교육수준이 최하위권(229위)의 불명예를 받아 학부모들에게 실망감을 안겨 줬다고 강조했다.

현 후보는 “그런데도 교육도시 운운하며 선거운동을 하는 작태야말로 양주의 발전, 특히 교육발전에 저해를 가져올게 자명하다”고 우려했다.

특히 임충빈 후보가 K지역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교육관계자의 말을 인용, 자율형 공립고는 설립하는 것이 아닌 기존의 고교를 전환하는 것으로 예산이 불필요하다는 점을 들어 현 후보의 공약을 폄하했다며 이는 임 후보의 안이한 교육정책 생각을 드러낸 것이라고 역공을 폈다.

현 후보는 “그가 내세운 ‘자율형 사립고 유치’는 말 그대로 유치를 시도했다가 응하는 사학재단이 없으면 유야무야 하겠다는 소극적인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현 후보는 끝으로 "자신의 공약은 '자율형(기숙형) 공립 고등학교를 설립해 사교육비를 줄이고 저렴한 학비로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교육부터 숙식까지 해결되는 획기적인 교육 비전”이라며 “여기에 국내 유명대학 캠퍼스 유치에 적극 힘써 고등교육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우월함을 주장했다.

임충빈 후보는 앞서 언론에 보낸 자료에서 현 후보의 정책공약과 관련, 사업기간 등을 문제 삼으며 비판한 바 있다.



선거특별취재팀 기자 | 다른기사보기 | kioaio@hanmail.net
- Copyrights ⓒ (주)양주/동두천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1779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