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지방자치 > 종합

검찰, 농협 불법 후원금 수사…

김성수 의원 “법의 맹점 탓, 어이없는 조사” 반박

2010년 11월 19일 17시 34분 (주)양주/동두천신문사

검찰이 농협중앙회의 불법 정치후원금 모금 의혹을 내사 중인 가운데 경기북부에서도 농협 후원금 수사가 본격화됐다.
지역농협이 국회 농림수산위 김성수 국회의원에게 정치 후원금을 불법 기부한 정황을 잡고, 수사 총구를 겨누는 것으로 전해졌다.


의정부지검은 15일 의정부ㆍ양주ㆍ동두천시 내 농협 12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수사관 40여 명을 동원해 농협중앙회 지부 2곳과 지역농협 10곳에서 김성수 의원 정치후원금과 관련된 은행계좌와 업무일지, 보고서, 후원금 입출금 내역이 담긴 장부 등을 압수했다.


검찰은 농협중앙회 지부와 지역 농협에서 2009년과 2010년 두해에 걸쳐 매년 1억원씩, 모두 2억원을 수장한 후원금을 조성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검찰은 15일 농협중앙회 지부장 2명과 축협 간부 등을 소환조사한데 이어 16일에도 이들을 재소환해 강도 높은 조사를 이어갔다.
검찰은 농협 후원금이 2009년 2월 농업협동조합법 개정안 처리 당시 입법 로비 성격에 대해 파악 하고 있다.


또 후원금 전달 경위와 농협 직원들이 후원금을 내는 과정에서 부당한 지시나 압력이 있었는지, 후원금이 김 의원에게 직접 전달됐는지, 해당 국회의원이 후원금을 먼저 요구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성수 의원 측은 “불법 후원금은 없다”고 해명했다.


김성수 의원 측은 “후원회 사무실에 후원금과 관련한 서류 등을 확인한 결과 모두 정상적으로 영수증 처리하고, 선관위에 신고했다”며 “농협 측이 관련 상임위 국회의원에게 후원금을 준게 문제가 된다면 정치후원금 법 자체가 잘못된 것으로 이번 검찰 수사는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한편 이에 앞서 청목회 수사로 민주당이 국회 해당 상임위를 전면 보이콧하고, 한나라당과 청와대의 불협화음이 터지는 등 권력다툼의 유탄이 친박계인 김성수 의원을 희생양 삼으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돌아 검찰 수사결과가 주목된다.

 



김광선 기자 | 다른기사보기 | kioaio@hanmail.net
- Copyrights ⓒ (주)양주/동두천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1921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