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지방자치 > 종합

김성수 의원 정치자금법 ‘무혐의’ 처분

김 의원, “아니면 말고식의 수사 관행 근절해야”

2011년 03월 11일 19시 34분 (주)양주/동두천신문사

한나라당 김성수 국회의원에 대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수사해온 의정부지검이 최근 ‘무혐의’ 처분을 내려 수개월째 전방위적으로 펼쳐진 김 의원에 대한 수사가 사실상 종결됐다.

지난 9일 검찰과 김 의원 측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해 11월 농협의 정치 후원금을 부당하게 받은 혐의를 잡고, 김 의원에 대해 수사했지만 후원금 모집 과정에 개입이나 강요한 정황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김 의원이 국회 농림수산위에 있으면서 농협법 개정과 관련, 대가성 등 불법 여부를 조사했지만 이마저도 혐의를 입증할 증거나 증언을 확보하지 못해 내사종결하는 등 무리하게 수사를 펼친 검찰이 체면을 구겼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언론에 사전 유출돼 마치 구속될 것처럼 부풀려져 명예에 상당한 타격을 입었고 이 사건으로 인해 직간접적으로 검찰에 불려가 조사를 받은 많은 사람들이 정신적 고통을 당했다. 아니면 말고식의 수사관행으로 더 이상 억울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는 시금석이 되길 바란다”며 “무거운 짐을 벗고 새로운 마음으로 국가와 지역발전을 위해 의정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의정부지검은 김 의원 수사종결과 별개로 조합 직원들에게 부당한 압력을 넣어 정치후원금을 모금한 양주축협 조합장 윤모(64)씨와 임직원 2명 등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9일 불구속 기소했다.

윤씨는 축협 직원을 상대로 압력을 넣어 2010년 1420만원을 모금하는 등 2008년부터 3년 동안 380명에게 모두 3800만원을 조성한 뒤 후원회 부회장인 진성복 도의원을 통해 김성수 국회의원 후원금으로 전달한 혐의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이들이 조성한 후원금을 받아 국회의원 후원금으로 전달한 진성복 도의원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한 바 있다.
진 의원은 동두천기독교협동조합 이사장으로 있으면서 부당 대출을 알선하거나 묵인해 조합에 손해를 끼친 혐의(배임)도 받고 있다.

한편 검찰은 지난해 11월 김 의원과 관련, 농협중앙회 의정부ㆍ양주지부와 단위농협, 축협 등 48곳의 금융기관과 전현직 정치인 등을 총망라한 고강도 수사를 진행했다.



김광선 기자 | 다른기사보기 | batto1917@nate.com
- Copyrights ⓒ (주)양주/동두천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2022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