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지방자치 > 청와대소식

박 대통령, 지방문화원장과 오찬

갈등과 문제, 문화로 해결해야 할 때

2016년 05월 20일 17시 26분 (주)양주/동두천신문사


박근혜 대통령은 5월 13일 제35회 스승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데 이어 청와대로 전국 지방문화원장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

박 대통령은 “지방문화원이 228개 시군구에 골고루 설치돼 지역 문화를 가꾸고 키우는 우리 문화의 산실로 자리를 잡고 있다”며 “문화융성 시대를 열어가고자 하는 지금 지방문화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경제적 이해관계가 다른 각 계층과 살아온 경험이나 사고방식이 다른 여러 세대를 하나로 묶어낼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끈이 문화”라며 “앞으로 지방문화원들이 지역사회 문화운동을 이끄는 중심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여러 가지 갈등과 문제들을 문화로 해결하는 새로운 문화활동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박 대통령은 “문화를 통해 공동체 정신을 복원하고, 국민적인 에너지를 하나로 모아 행복한 나라를 만들 수 있도록 지방문화원들이 문화운동 확산의 구심점 역할을 해줄 것”을 주문했다.

특히, “경제의 재도약을 이루기 위해서도 문화의 힘과 지역 문화 콘텐츠의 역량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고유의 향토문화와 역사 자원에 스토리를 입혀 새로운 문화 콘텐츠들을 만들어내고, 창조경제를 실현하는 새로운 부가가치가 창출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이란 순방 당시 많은 이란 국민이 태권도, 아리랑, 한복, 한식 등 이른바 ‘K-컬처’에 뜨거운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러한 과제들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문화인력 양성”이라고 강조하고 “열정을 가진 문화 활동 인력 양성은 그 자체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도시와 농어촌의 문화격차 해소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양주/동두천신문사 기자 | 다른기사보기 | kioaio@hanmail.net
- Copyrights ⓒ (주)양주/동두천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3636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