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지방자치 > 청와대소식

박 대통령, 참전유공자 위로

2016년 07월 01일 18시 12분 (주)양주/동두천신문사


박근혜 대통령이 6월 2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6.25전쟁 제66주년 국군 및 UN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 참석해 참전유공자들을 격려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 참석한 국군과 UN군 참전용사들은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가 얼마나 큰 희생과 헌신을 바탕으로 지켜져 왔는지를 보여주는 역사의 산증인이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우리 사회가 참전용사들에게 존경과 예우를 다하고, 호국 영웅들의 애국심을 후세에 계승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그것이 평화통일의 기반을 닦는 첫걸음”이라며 “앞으로도 ‘국가를 위한 희생은 국가가 끝까지 책임진다’는 믿음이 우리 사회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6.25전쟁은 우리 민족에게 너무나 아픈 상처였지만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21개국이 힘을 모았다는 점에서 세계사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제는 우리가 유엔 평화유지군을 비롯한 세계 각국 파병을 통해 인류의 평화를 지키는 일에 동참할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해외 참전용사들의 명예를 높이고, 세계 평화에 기여하는 일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과 관련해서는 “6.25전쟁이 발발한 지 66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북한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평화를 위한 노력을 외면하고 4차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발사를 감행하면서 위험천만한 고립과 대결의 길고 걷고 있다”며

“정부는 참전용사들이 피와 땀으로 지켜낸 대한민국이 북한의 위협에서 벗어나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 나아가 평화통일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과거 우리가 힘을 모아 전쟁의 폐허를 딛고 나라를 일으켰듯이 모두의 의지를 하나로 모아 나간다면 남북 주민 모두가 행복하고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통일 대한민국의 새 시대를 반드시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양주/동두천신문사 기자 | 다른기사보기 | kioaio@hanmail.net
- Copyrights ⓒ (주)양주/동두천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3688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