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여행,전시,콘서트

DMZ로 문화·예술여행 떠나요!

4월부터 10월까지 셔틀·투어 버스 운행

2019년 04월 26일 11시 16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이번 주말부터 민간인 통제구역의 ‘캠프그리브스’가 거리예술 공간으로 바뀌며 셔틀버스를 운영, 개방의 문을 활짝 연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4월 20일부터 10월까지 주말마다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서 캠프그리브스 왕복 셔틀버스를 운행한다고 밝혔다. 방문 3일 전 별도의 절차를 거쳐야했던 기존과 달리 셔틀버스 이용객들은 신분증만 지참하면 출입이 가능하다.

버스 이용 시 예전 미군기지의 건축 양식과 전시 공간에 대한 전시투어도 함께 진행된다. 버스는 매주 토, 일 하루 3회(11시, 13시, 16시) 출발한다. 탑승 30분 전부터 임진각 평화누리 야외 공연장 뒤편에서 신청받아 DMZ생태관광지원센터에서 출발할 예정이다.

서울에서도 투어버스를 이용해 캠프그리브스에 방문할 수 있다. ‘느껴보자 in DMZ 캠프그리브스 공감여행’ 투어버스가 4월 20일부터 매 주말 광화문역에서 아침 7시 30분에 출발한다.

마장호수 출렁다리, 임진각 평화누리공원, 캠프그리브스 전시투어뿐 아니라 도라산역 통일 플랫폼과 도라산 평화공원까지 가이드와 함께 관람하는 코스다. 하루 일정 9900원(1인)으로, 소셜커머스 쿠팡, 티켓몬스터 및 테마캠프, 모두투어, 롯데관광 등 여행사 홈페이지에서 예약 가능하다.

캠프그리브스는 2004년까지 미군이 주둔하다 경기도에 반환한 군기지로, 미군 하사관 숙소를 리모델링해 2013년 말부터 유스호스텔로 운영 중이다. DMZ(비무장지대)에 근접한 민간인 통제구역으로 2016년부터 평화, 예술 문화 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여 국내외 관람객에게 좋은 호응을 받고 있다.

이번 주부터는 방문객을 위해 주말마다 오후 2시 30분이면 공연, 예술 체험이 진행된다. 마술, 버스킹 등 작년에 이어 다양한 팀의 다채로운 거리 공연이 펼쳐지며 관람객 오감 자극에 나설 예정이다.

주말공연과 셔틀·투어버스는 4월 20일부터 10월 27일까지 주말마다 운영하며 혹서기인 7월 13일부터 8월 25일까지는 제외된다.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는 “방문절차를 어렵고 번거로워하던 관광객이 캠프그리브스를 편하게 방문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문의: ☎953-6987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기자 | 다른기사보기 | kioaio@hanmail.net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055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