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 사설

동두천·연천선거구 쪼개지면 독자생존 후퇴

2019년 05월 14일 16시 56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더불어민주당과 야3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이 4월 29일 심야에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법안 등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법안)에 태우면서 인구하한선에 못 미쳐 지역구 변동이 예상되는 전국 26개 선거구마다 비상이 걸렸다.

각 당과 언론의 시뮬레이션에 따르면 새 선거 룰(연동형 비례대표제 등)이 적용되면 경기도는 현행 60개 선거구에서 3~4개의 선거구가 줄어 56~57개 선거구로 감소하고, 조정되는 지역의 인근지역까지 통폐합의 진통을 겪게 된다.

지역구(선출직) 국회의원 수 225석, 비례대표 75석을 골자로 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면 경기지역의 경우 군포갑, 군포을, 안양동안을, 광명갑, 동두천·연천, 안산단원을 등 6곳이 인구하한선(15만3560명)에 미달돼 선거구 조정대상에 포함된다.

일각에서는 군포갑. 안양동안을, 안산단원을 등 3곳이 이웃한 지역과 통·폐합돼 경기지역은 3석이 줄어들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지만, 경기북부도 불똥이 튈 수 있다는 의견도 들린다.

현재 경원선축 경기북부권역의 국회의원 수는 의정부 2석, 양주 1석, 동두천·연천 1석, 포천·가평 1석 등 총 5석이다.
이 중 인구 하한선을 충족하지 못한 동두천·연천선거구(동두천9만5999명+연천4만4542명)의 재개편이 어떻게 짜일지가 최대 관심사다.

북부지역 의원정수가 변동이 없다고 가정해도 새로운 룰이 확정되면 동두천·연천선거구는 역사 속으로 사라질 개연성이 높다.
일단 인구하한선을 충족하지 못해 무조건 인근 양주나 포천의 일부 지역을 가져오거나 오히려 흡수 당하는 상황에 직면한다.

지역정가에서 중량감 있게 흘러나오는 획정 시나리오는 2~3가지다.
양주시의 3번 국도를 중심으로 고읍지구+옥정지구+회천1,2,3,4동을 묶고, 동두천+은현+남면+백석+광적+장흥을 묶으면 연천이 포천+가평 선거구로 편입된다.
어렵사리 형성시킨 경원축상의 동두천과 연천이 4년 만에 갈라서는 결과를 낳는다.

두 번째는 현행 동두천·연천선거구에 동두천시와 경계를 이루고 있는 양주 일부 지역(회천4동, 남면, 은현 등)을 편입시키거나 동두천+양주 일부지역을 묶는 방안이다. 후자의 경우 연천이 포천+가평 선거구로 편입된다.

다음은 경원축 경기북부권역에서 의석수가 하나 줄어들 때의 경우다.
이 경우 인구상한선(30만7120명)을 넘지 않아야 하기 때문에 경우의 수는 더 복잡하고 난해해진다.

의정부(2석)를 제외한 양주, 동두천, 포천, 연천, 가평을 놓고 2개의 선거구를 만든다고 가정하면 기계적으로는 양주+동두천, 포천+연천+가평으로 가르는 방안이 선뜻 떠오르지만 정치권의 유·불리와 셈법이 각기 달라 획정과정에서 치열한 혈투와 밥그릇 싸움이 벌어질 게 뻔하다.

어쨌든 민주당과 야3당이 추진 중인 새로운 선거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내년 4월 총선부터 적용되면 경원축 생활권으로 시너지 발전을 꾀하던 동두천과 연천은 걷잡을 수 없는 선거구 획정에 휘말려 딴살림을 차려야 하는 운명에 놓이게 된다.

복합선거구의 특성상 도시지역은 각종 지원책에 힘입어 빠르게 변화하지만 인구수가 적은 농촌지역은 상대적으로 발전 속도가 더디다.
유권자수가 적은 지역이 현안사업 해결이나 예산 확보 등에서 도시지역에 항상 밀려왔기 때문이다.

오랜 기간 재정자립도 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한 채 스스로 일어설 수 있는 경쟁력도 약한 동두천과 연천지역이 자체 선거구까지 무너지면 정치력(예산·현안해결 등)은 크게 약화돼 독자생존의 길은 한발 더 멀어지게 된다.



권기덕발행인 기자 | 다른기사보기 | kioaio@hanmail.net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06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