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종합

보이스피싱 피해방지 홍보 강화

문자메시지+TV·라디오 광고 등 전방위 홍보

2019년 06월 04일 14시 38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최근 보이스피싱(Voice Phishing) 피해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방송통신위원회·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경찰청이 협력, 보이스피싱 종합대책의 일환인 ‘대국민 홍보’를 5월 16일부터 강화했다.

보이스피싱은 음성(voice), 개인정보(private data) 및 낚시(fishing)를 합성한 신조어로 전화를 통해 상대방의 신용카드 번호,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알아낸 뒤 이를 범죄에 이용하는 금융사기 수법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사상 최고액인 4440억 원으로 2017년(2341억 원)대비 82.7%(2009억 원) 증가했고 피해자는 4만8743명으로 1일 평균 134명이 발생, 피해액은 1일 평균 12억2000만 원(1인 평균 9100만 원)이 발생했다.

특히, 자금사정이 어려운 서민들을 저금리 대출로 유혹해 수수료 등으로 금전을 편취하는 대출사기형 피해가 70%를 차지했고, ‘원격조종 앱’ 등 악성 프로그램을 활용한 신종 피해도 나타났다.

대표적인 보이스피싱 유형 6가지를 살펴보면 ▲저금리 대환대출이 가능하다며 피해자를 속이고 기존 대출에 대한 상환자금을 사기이용계좌로 송금하도록 유도하는 ‘대출사기형’ ▲ 허위결제 문자(SMS)발송 후 불법 앱(App), 프로그램을 설치하도록 유도하고 휴대폰·컴퓨터를 원격조종해 자금을 편취하는 ‘문자(SMS)·원격조종 앱(App)이용형’

▲피해자가 물품 대금을 대신 이체 받은 후 대금을 사기이용계좌로 송금하도록 하는 ‘물품대금 전달형’ ▲수사기관(검찰·금감원)을 사칭하면서 개인정보를 입력하도록 한 후 피해자의 재산을 사기이용계좌로 이체하도록 유도하는 ‘기관사칭형’

▲메신저로 지인을 사칭하면서 비밀번호·인증서 오류 등을 명목으로 타인 계좌에 급히 자금을 이체할 것을 유도하는 ‘지인사칭형’ ▲구매대행 알바라고 속이고 피해자가 상품권 구매를 대행하도록 유도 후 보이스피싱 자금세탁에 이용하는 ‘대행알바 가장형’ 등 수법은 점차 지능화되고 피해는 전 연령·성별에 걸쳐 광범위하게 확산되는 추세를 보인다.

이에 따라 정부는 범죄유형 및 조직에 대한 엄정대응과 동시에 기관별 협력을 통한 대국민 홍보를 다각도로 전개, 국민들의 경각심을 높여 피해를 사전 예방하는데 주력한다.

먼저 방통위는 정보통신진흥협회, 이통3사(SKT, KT, LGU+)및 37개 알뜰통신사업자와 협력해 전 국민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이동통신 3사는 5월 16∼24일까지 각 회사 명의로 문자메시지를 발송했고, 알뜰통신사업자는 5월분 요금고지서(우편·이메일)로 피해예방 정보를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금융위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와 협력, 보이스피싱 피해 방지를 위한 공익광고를 270여 개 지상파·종편 TV채널과 90여 개 라디오방송을 통해 5월 16일부터 송출했으며 금융권 창구TV, 홈페이지, 옥외전광판 및 SNS에도 지속 방영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검찰·경찰·금감원·금융회사 등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로 계좌번호를 알려주며 돈을 이체하라고 요구하는 경우가 없다”면서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돈을 보내라는 낯선 전화는 ‘의심하고’, ‘전화를 끊고’, 반드시 해당기관에 ‘확인하고’를 유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보이스피싱 사기로 돈을 송금한 경우에는 지체 없이 경찰청(☎112), 해당 금융회사로 지급정지를 신청하면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071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