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지방자치 > 정치

김성원 의원, 연천경찰서 신축 ‘물꼬’

김 의원의 끈질긴 설득, 국방부 ‘특약등기 말소’

2019년 07월 02일 12시 59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김성원 국회의원은 7월 2일 연천경찰서 신축에 걸림돌이었던 국방부 공공용지 특약등기 문제가 해결됐다고 밝혔다.


연천경찰서는 1987년 건축된 노후 건물로 증가하는 치안수요 대응을 위해서는 신축이전이 불가피한 상황이었다. 신축 예정부지는 국방부 소관 군용지로 공익사업을 위해 지난 2017년 국방부가 연천군에 매각했다.

그런데 법령상 10년간 용도변경을 할 수 없도록 특약등기가 돼있어 연천경찰서 신축이 난관에 봉착해 있었다. ‘공공용지 특약등기 말소’로의 특약사항 변경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이에 김 의원은 지난 3월 연천군과 연천경찰서와 함께 관련 내용을 확인 후 기재부, 국방부 관계자들과 ‘공공용지 특약등기 말소’에 필요한 절차와 연천경찰서 부지 이전 및 신축계획을 점검하는 등 긴밀한 협의를 이어왔다.

민생치안의 중요성과 청사 신축의 필요성을 끈질기게 설득한 노력의 결과, 국방부는 특약등기 말소를 최종 결정했고 이로써 연천경찰서가 계속 연천읍에 남아 관내 치안을 담당할 수 있음은 물론 신축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김 의원은 “연천경찰서 신축을 가로막은 특약등기 문제는 관내 치안유지를 위한 군민 모두가 함께 이뤄낸 성과라고 생각한다”면서, “업무공간부족과 건물노후화로 어려움을 겪어왔던 연천경찰서의 업무부담이 상당부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연천경찰서가 군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위한 더 높은 수준의 치안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연천·동두천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악착같이 일하겠다”고 밝혔다.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기자 | 다른기사보기 | kioaio@hanmail.net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077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