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지방자치 > 지방자치

동두천시, 주정차 단속 문자알림 서비스 시행

단속보다 계도 우선… 선진 교통문화 조성 ‘기대’

2019년 07월 17일 11시 19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동두천시가 불법 주정차 차량의 효과적 계도와 맞춤형 시민안전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7월 15일부터 ‘주정차단속 사전 알림 서비스’를 시작했다.

교통기후환경연구소에 따르면 전국 불법 주정차 관련 사고는 2015년 3만4145건, 2016년 4만1933건, 2017년 5만1498건으로 해마다 20% 이상 증가세를 보였고 응급환자·화재 등 긴급 상황에서 신속한 대응을 가로막는 등 피해를 심화시키는데 일조했다.

아울러 관내 유동인구가 많은 곳(지하철역 인근, 신시가지 주변, 아파트 단지 진입로, 전통시장 입구)마다 끊이지 않는 불법 주정차 관련 민원은 시민 화합을 가로막는 요인이기도 하다.

기존 시행되던 불법 주정차 단속시스템은 실시간 단속이 가능한 반면 적발·단속 이후 즉각적인 차량이동이 어려웠다. 또한 과태료 통지서 송달까지 5~7일이 소요, 단속 여부를 인지 못한 운전자가 동일 장소에서 위반을 반복하거나 일률적 과잉 단속이라는 비판여론 등 적잖은 문제점이 도출됐다.

이번에 시가 도입한 주정차 단속 문자알림 서비스는 기존 시스템의 효율적 보완이 핵심이다. 단속구역에 설치된 고정식 CCTV(33대)와 차량에 장착된 이동식 CCTV(2대)가 불법주차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해 웹·사전알림 서버로 전송하고 서버에서는 포착된 단속 내용, 서비스 신청자 조회 시스템이 연동돼 차량소유주를 확인한다.

서버에서 확인된 차주에게는 불법 주정차 구역에 주차했으니 차량을 이동하라는 ‘안내 문자메시지’(무료)가 발송되고 메시지를 수신한 차주가 5분 이내 단속구역을 벗어나면 불법주정차 적발·단속에서 제외된다.

단, 생활불편신고, 안전신문고 등으로 접수된 제보신고는 메시지 발송 대상에서 제외되며 도로교통법상 불법주정차 단속 기준인 ‘5분’ 경과 후에도 단속구역을 벗어나지 않은 차량은 불법주정차 차량으로 과태료(승용차 4, 승합차 5만 원)가 부과된다.

또한 현장 단속인력이 불법 주정차로 적발·단속한 차량과 불법 주정차로 확정 단속된 차량은 메시지 수신여부와 무관하게 과태료가 부과된다.

주정차 단속 문자알림 서비스는 시 홈페이지(전자민원→주정차민원)에서 가입 가능하다. 신청 기준은 차량 1대에 운전자 1명이고 가입자 정보(차량, 연락처 등) 변경 시에는 변경신청 절차를 거쳐야 한다.

시 관계자는 “불법 주정차 차량의 자진이동 유도와 원활한 교통흐름을 확보하기 위해 시행하는 주정차 단속 문자알림 서비스에 많은 시민의 관심과 신청을 바라며, 시민이 행복한 교통문화 조성을 위해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077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