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지방자치 > 지방자치

안골마을, 기·신설 송전탑 ‘지중화’ 요구

주민·시·한전 한자리… 입장차 극복여부 ‘주목’

2019년 07월 19일 15시 47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봄의 끝자락인 5월 마지막 주부터 관내 곳곳에는 ‘안골마을(송내1통) 송전탑 신설 반대’를 토로하는 현수막이 다수 게첩됐다. 한국전력공사(한전)의 345kv 고압송전탑 신설계획에 직접적 영향을 받는 안골마을 주민들의 성난 민심이 표출된 것이다.



현재 송내동 1·2통 주변에는 이미 154kv 송전탑 14기가 마을을 에워싸고 있다. 1987년 3월 동두천~신포천 선로 준공(10기)에 이어 2000년 6월 신포천~덕계 선로가 준공(4기)돼 들어서면서 ‘송전탑마을’은 송내동의 별칭이 됐고 30년이 훌쩍 넘는 시간동안 시에서 사용된 모든 전기는 안골마을 주민이 희생·배려한 결과물로 볼 수 있다.

그러던 2013년 한전은 경기북부 발전설비 증가에 따라 기존 송전선로만으로는 안정적 전력공급이 어렵다고 판단한다. 이에 따라 동두천LNG복합화력발전소~양주변전소를 관통하는 3개 지자체 38㎞구간을 대상으로 345kv 고압송전탑 77기(동두천 19, 양주 56, 고양 2기) 신설 사업을 추진하기에 이른다.

한전은 동두천시 구간에 계획한 고압송전탑 19기 중 15기는 산악지역에, 불가피하게 민가에 인접(약 600m)한 송전탑 4기는 송내동 마을주민에게 영향을 끼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2016년부터 송내 1·2통 주민을 대상으로 주민설명회, 협의를 진행하는 동시에 산업부의 계획 승인(2018년 9월)을 득했다.

하지만 “송내 2통 지역에 345kv 고압송전탑 4기가 신설돼 1통 지역은 무관하다”던 한전의 수차례 설명과는 다르게 1통 3기, 2통 1기가 들어선다는 사실을 1통 주민들은 올해 4월에야 인지했다.

한전은 마을 내 ‘통’ 경계 구분에 착오가 있어 주민설명회·공개질의에서 ‘1통에는 영향 및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다며 오류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급하게 대책위원회(위원장 목영섭)를 구성한 안골마을 주민들은 반대의견을 피력하는 현수막 게첩에 이어 마을주민의 의견을 모아 시청에 민원을 접수(6월 4일)했고 이성수 시의회의장, 최용덕 시장과 차례로 면담하며 마을의 현실·위기와 더불어 주민요구를 설명했다.



안골마을 주민 민원의 핵심은 기설 154kv 송전탑 지중화와 345kv 고압송전탑 신설 반대다. 민가 주변을 관통하는 송전탑 인근(100m이내)에 거주하던 마을 어르신 6명이 각종 ‘암’으로 단명, 송전탑 전자계 장기노출은 주민 건강에 분명하게 유해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송전탑으로 인해 발생하는 주민 재산권 침해와 신설로 인해 발생할 자연 훼손 문제도 지적했다.



마을주민의 민원은 시청을 거쳐 한전으로 이송됐고 마침내 7월 15일 한전 경인건설본부, 주민대표(대책위원회), 시 관계자가 한자리에 모여 주민들의 의견에 대한 답변이 이뤄졌다.

안골마을 주민의 요구사항은 크게 2가지다. 첫째, 마을 민가를 관통(대양운수~베베키즈)하는 3.5㎞ 구간 내 입지한 154kv 기설 송전탑 6~8개의 지중화. 둘째, 동두천~양주 구간에 신설을 추진 중인 345kv 송전탑 3개의 전량 지중화 또는 계획의 전면 백지화다.

특히, 기설된 154kv 송전탑에서 송전되는 전력은 전량 ‘시’에서 소비하는 만큼 시의 노력을 촉구하는 입장이며 다소 시간이 걸려도 기설 송전탑 지중화에 대한 검토 및 확약이 있다면 신설 송전탑 반대 입장에서 한발 물러설 수 있다는 뉘앙스도 함께 비쳤다.

한전은 기설된 154kv 송전탑 지중화의 경우 별도부서가 있기 때문에 즉·확답이 제한되나 담당부서와 연계한 지중화 충족조건 분석, 지자체와의 비용부담 등 전반적인 타당성 검토 과정에 적극 조력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동두천~양주구간에 신설을 추진하는 345kv 송전선로 송전탑 중 송내 1통 인근에 계획된 송전탑 3기의 지중화 충족조건도 면밀히 검토, 결과를 상세히 공개하고 주민피해가 최소화되는 범위 내 원만한 협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다만, 신설을 추진하는 345kv 송전탑 3기는 산악지형에 입지한다는 점, 신설 고압송전탑 3기가 입지하면 기설된 154kv 송전탑 4기를 철거(병합)한다는 부분에 주민 이해를 구했다.

아울러 수도권 북부지역 발전전력의 안전적 공급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전면 백지화는 불가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시청은 주민의 요구대로 기설된 154kv 송전탑 지중화 충족조건 분석을 위해 한전 경기북부지역본부 해당부서와 접촉, 협의를 진행하고 신설을 추진하는 345kv 송전선로의 지중화 충족조건에 대한 분석은 물론 원만한 합의를 위한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목영섭 대책위원장은 “보상금 때문에 반대하는 것이 결코 아니다”며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가진 내 고향을 지키기 위함이고 위험으로부터 아이들과 지역주민을 지키기 위함이다”라고 강조했다.

한전 경인건설본부 관계자는 “주민들의 반대의견을 존중한다”며 “공기업이 추진하는 국책사업에서 특정 지역의 희생이 수반되는 경우 지역 주민들의 동의가 필수적이므로 원만한 진행을 위해 마음을 열고 협의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전의 시간표대로라면 9월에 건설계약을 마치고 내년 3월 실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마을주민의 요구사항, 주민·시·한전의 입장차는 명확해진 반면 시간적 여유는 충분하지 않은 형국이다.

이런 가운데 대화와 이해를 바탕으로 합리적 절충, 원만한 합의를 이뤄낼지 아니면 파열음 가득한 국책사업의 선례를 따를지 향후 과정에 10만 시민의 귀추가 주목된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078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