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종합

연천 턱 밑에서 터진 ‘돼지열병’

연천군, 17~18일 양돈 관련 차량 이동중지

2019년 09월 17일 14시 47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연천군과 경계를 이루고 있는 파주시에서 국내 최초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연천군과 축산인들이 초긴장 상태다.

농림축산식품부(김현수 장관)에 따르면 9월 16일 오후 6시경 파주시 연다산동 A돼지농장에서 모돈 5마리가 폐사함에 따라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신고, 시료를 채취하여 정밀 검사한 결과 9월 17일 오전 6시 30분경 ASF로 확진됐다.

이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는 신고접수 직후부터 현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출입통제, 소독, 살처분 등 긴급 방역조치를 시행하고 9월 17일 오전 가축방역심의회를 개최해 이번 ASF 발생에 따른 방역대책을 심의·확정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이 확정된 A농장의 돼지 2400두가 이날 모두 살처분됐고, 추가로 가족이 운영하는 농장 2개소의 돼지 550두도 이날 전량 살처분 처리 중이다.

잔반이 아닌 사료로 사육하고 있는 파주 농장의 경우 농장주가 해외여행을 간 적이 없고 농장관리인인 외국인노동자 4명 역시 외국을 간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발생 경로가 오리무중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주요 전파요인과 발생 경로를 확인하기 위해 역학조사관을 투입해 정밀 조사에 착수했고, 확산 방지가 중요한 만큼 원인파악에 신속히 나섰다.

위기경보단계가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된 17일 오전 6시 30분부터 19일 오전 6시 30분까지 48시간 동안 전국의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 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이 내려졌다.

또 경기도에서 다른 지역으로의 돼지 반출을 일주일간 금지하는 긴급 조치와 함께 전국 양돈 농가 6300호의 일제소독 및 의심증상 발현 여부 등 예찰도 강화됐다.

연천군도 17일 오전 재난상황실에서 대책회의를 열고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 대응하는 논의에 들어갔다.

국무총리, 도지사 영상회의에 이어 부군수 주재의 자체대책회의 등 마라톤 회의에 관련 공무원들이 참석해 정부의 매뉴얼 하달에 따른 후속조치를 점검하고 밀집농가에 대한 소독지원, 양돈농가 담당관제 풀가동, 거점소독시설 1곳(노곡리) 추가 운영 등 가용한 자원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9월 21일부터 개최 예정인 청산면민의 날 기념식 등 유동인구에 의한 확산을 막기 위해 읍면의 날 기념식을 취소할 지를 두고 각 읍면장과 주민 등의 의견을 수렴해 연기 또는 취소를 신중하게 검토 중이다.

참고로 연천 관내 양돈농가 중 사육농가는 79개소로 총 14만두를 사육하고 있다.

치사율 100%에 달하는 ASF는 돼지 전염병으로 아직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치명적 질병으로 악명이 높다. 지난해 8월 중국에서 발생한 이후 올해는 몽골·베트남·캄보디아·미얀마·라오스 등 아시아 주변국으로 번진 뒤 최근 필리핀에서도 발생했다. 북한도 지난 5월 국제기구를 통해 돼지열병 발병 사실을 공식 보고한 바 있다.

김광철 군수는 “이미 발발한 북한지역과 맞닿아 있는 연천은 최고조의 예방 매뉴얼을 작동하고 있다. 이번에 인근 파주지역 양돈농가에서 확진된 ASF는 원인과 유입경로가 불투명해 연천지역도 결코 안심할 수 없다는 것을 반증한다”면서 “잠복기를 고려할 때 다음 주까지가 고비다. 행정력을 총동원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1차적으로 막기 위한 양돈농가의 각별한 조치가 선행되어야 한다. 군민들의 양돈농가 접근도 자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기자 | 다른기사보기 | kioaio@hanmail.net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088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