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종합

연천 청산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접수

미산면 농장 ‘음성’ 판정… 양주 은현서도 신고

2019년 09월 26일 14시 01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기세가 임진강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에 방역당국과 지자체의 1차 방역저지선이 붕괴된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연이틀 돼지열병이 발생한 인천 강화군에서 또다시 의심사례가 접수돼 시료 분석결과 9월 26일 국내 7번째 확진 판정농장으로 결론이 내려졌다.
게다가 이날 오전 접경지역에서 벗어난 양주시 은현면 용암리 양돈농가와 연천 청산면 양돈농가에서도 ASF 의심 신고가 접수돼 검역본부가 의심축의 가검물을 채취해 정밀검사 중이다.

이 중 양주시 양돈농장의 인근에는 신천의 상류인 상패천이 흘러 바이러스 전파 요인이 물일 경우 동두천시까지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앞서 25일 오전 의심 신고가 된 연천군 미산면 돼지농장은 정밀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그러나 파주에서 두 번째로 확진된 농장의 경우 1차에서 ‘음성’으로 판명됐으나 최종 ‘양성’으로 번복된 결과가 나온 사례가 있어 미산면 농장도 추후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ASF 발생현황을 살펴보면 9월 16일 파주 연다산동, 9월 17일 연천 백학면, 9월 23일 김포 통진읍과 파주 적성면, 9월 24일 강화 송해면, 9월 25일 강화 불은면, 9월 26일 강화 삼산면 등 7개 농가이며 파주, 연천, 김포, 파주 등 경기도 내에는 5만1515두가 살처분 처리됐다.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기자 | 다른기사보기 | kioaio@hanmail.net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089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