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지방자치 > 정치

김성원 의원, 연천 살처분 중단·합리적 보상 ‘촉구’

ASF확산은 인재(人災)… 수매·살처분 규탄&합리적 보상책 주문

2019년 10월 16일 11시 49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김성원 국회의원은 15일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 ‘근본적인 야생멧돼지 관리대책’과 ‘양돈농가 생계안정대책 수립’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번 기자회견은 정부의 연천지역 모든 돼지 수매·살처분 정책을 규탄하고 합리적 보상대책 마련을 주문하기 위해 마련했다.

김 의원은 “정부는 ASF감염 멧돼지가 잇따라 발견되자 접경지역 인근 야생멧돼지를 모두 없애기로 했다”며 “ASF발병 4주가 지난 후에야 내려진, 정부의 사후약방문(死後藥方文)격 조치다”라며 지적했다.

이어 “ASF발생이 우려될 때부터 야생멧돼지에 의한 감염을 막아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는데도 불구, 환경부·국방부·농림부의 오락가락 대응 등 ASF확산은 정부부처 내 불통이 만든 인재(人災)”라며 성토했다.

김 의원은 “ASF로 이미 경기북부 양돈농가들은 생업을 잃었고 전국 양돈농가들은 이동제한조치 피해로 상상할 수 없는 경영압박과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다”면서, “정부는 야생멧돼지 관리대책과 양돈농가 생계안정대책을 수립하는 것이 하루라도 빨리 국내 양돈 농가를 살리는 길임을 잊지 말기 바란다”고 전했다.

대한한돈협회 역시 기자회견에서 환경부가 야생멧돼지 발생의 책임을 지고 전국 야생멧돼지 박멸계획을 즉각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정치권에도 ASF피해농가의 실질적 생계보장과 재입식을 위한 법제화를 통해 농가보호와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적 노력에 앞장서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구성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책TF’ 부위원장으로 활동하며 ASF발병초기부터 확산방지는 물론 양돈농가ㆍ인근 주민들을 위한 현실적인 피해보상대책 마련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090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