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지방자치 > 지방자치

연천현충원, 천신만고 끝 국비 확보

12월부터 토지협의보상, 2023년 본격 착공

2019년 12월 15일 13시 28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국립 연천현충원 조성에 필요한 내년도 국비가 12월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올해 10월까지만 해도 기획재정부가 사업비를 정부 예산(안)에 반영하지 않아 사업 추진이 불투명했으나 김성원 국회의원이 국가보훈처, 기재부 등 관련 부처를 설득해 108억9600만 원이 확정됐다.

김성원 국회의원실에 따르면 정부가 94억9200만 원을 편성한 것처럼 자료를 작성한 경기도의 분석과 달리 국회 상정을 불과 며칠 남지 않은 시점까지도 정부안은 0원을 고수, 이에 김 의원이 예결위 활동 등에서 기재부장·차관과 보훈처장 등을 상대로 예산 반영의 당위성과 시급성 등을 설명하고 요청해서 수정안에 최종 반영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가 주장한 정부안 94억9200만 원은 본지 확인 결과 제주국립묘지 조성사업비 94억9200만 원을 혼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써 지난해 설계 및 보상비 15억 원과 이번에 확보한 약 109억 원 등 국립 연천현충원 조성 관련, 내년 사업에 124억 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대한민국의 세 번째 현충원이 될 국립 연천현충원은 총사업비 980억 원을 들여 2025년까지 봉안 시설과 부대시설을 조성하는 국가보훈사업이다.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한 보훈처에 따르면 국립묘지 위치와 규모, 내용이 최초 알려진 것과 다소 변동이 생겼다.

먼저 5만기 안장 능력으로 계획한 봉안시설은 수도권과 강원권에 거주하는 안장 수요자를 감안해 5만기 옆에 5만기가 더 들어설 수 있는 잔디공원 조성 계획을 수정 반영했다.

이는 현재 국립묘지 생존 안장대상자가 전국적으로 41만 명에 달해 2025년까지 20만기의 추가 확충이 필요한 상황을 고려한 조치다.

국립묘지 위치도 조정이 됐다.

당초 신서면 대광리 507번지 일대 102만5000㎡를 사업구역으로 잠정 확정했다가 이웃한 산 120번지 일원 96만4000㎡로 사업구역이 조정됐다.

기존 부지는 경계설정 기준이 모호하고 토지보상 지연, 민원발생 우려, 가용지 부족, 진입도로 연결 사업비 증가 등의 문제점이 잠재된 게 이유다.

토지감정평가를 끝낸 한국감정원이 지장물 감정평가를 12월 중 완료하면 12월부터 토지협의보상에 착수, 2022년까지 도시관리계획시설 결정과 실시설계를 거쳐 2023년부터 착공에 들어간다.

국립묘지는 국가나 사회를 위해 희생·공헌한 사람을 안장하고 충의와 위훈을 기리며 선양하기 위해 국가가 설립해 관리·운영하는 묘지를 말한다.

안장 기준은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제5조에 따라 독립유공자, 현역 군인 사망자, 무공훈장을 받고 사망한 자 등과 공무 중 순직한 경찰, 소방 등 공무원, 국가사회공헌자 등이 안장 대상자다.

참고로 제대군인의 경우 20년 이상 복무하면 현충원에, 10년 이상 복무하면 호국원에 안장될 수 있다.

한편, 연천군은 국립묘지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기대감을 감추지 않고 있다.

지난 2016년 국립괴산호국원 조성 당시 한국개발연구원(KDI)은 봉안당 5만 기 수준의 국립묘지가 조성되면 1000억 원 이상의 경제효과와 1400여 명 이상의 고용 효과가 기대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기자 | 다른기사보기 | kioaio@hanmail.net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097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