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지방자치 > 지방자치

북부주민 77.2%, 동두천이 ‘도립의료원 최적지’

도립의료원 동두천 유치 당위성 및 주민요구 ‘재확인’

2019년 12월 27일 16시 13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경기북부 주민을 대상으로 ‘경기도의료원 북부병원이 설립된다면 가장 적합한 위치’를 묻는 설문에서 77.2%가 ‘동두천시’라고 응답했다.

동두천시는 11월 13일부터 20일간 동일 생활권인 연천과 양주북부에 거주하는 주민 887명을 대상으로 병원 및 응급실 이용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 27일 결과를 발표했다.

전체 응답자(887명)의 거주 지역은, 동두천(67.6%), 연천(13.5%), 양주북부(10.9%) 순으로 나타났고 연령대는 20대~40대가 주를 이뤘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증이나 만성질환은 가까운 지역 의료기관을 우선 이용하고 ▲응급상황에서는 후송차량을 이용하기에 상시 응급진료가 가능한 종합병원을 선호하며 ▲경기북부권역 외상센터인 의정부성모병원을 최우선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간·응급상황 시 어느 병원을 이용 하느냐’는 질문에 ‘의정부성모병원’이 41.4%로 가장 높았고 ‘동두천중앙성모병원(37.2%)’이 뒤를 이었다.

이는 의정부성모병원이 경기북부권역 24시간 외상센터로 2018년 5월 11일 개소하면서 경기북부지역의 많은 응급 및 중증외상환자가 집중되는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의료원 북부병원이 양주시(옥정지구)에 설립 시 이용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이용한다(36.6%)’, ‘이용하지 않는다(35.2%)’로 나타났고 ‘타 지역병원 이용 및 잘 모르겠다(28.2%)’는 응답도 있었다.

이용하지 않겠다고 응답한 256명 중 144명은 “거리가 멀어서 이용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63명은 “의정부성모병원을 이용하겠다”고 답했다.

경기도의료원 북부병원이 설립 시 가장 적합한 위치를 묻는 질문에는 ‘동두천시(77.2%)’가 가장 많았으며, 이용 의사는 ‘이용한다(78.2%)’는 응답이 ‘이용하지 않는다(5.9%)’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이는 지난 68년 동안 국가를 위해 특별한 희생을 했음에도 의료혜택에서 소외되고, 낙후된 응급의료 취약지라는 불안감이 반영된 결과이자 북부주민의 의료서비스 요구가 증폭된 결과로 풀이된다.

그 외 병원과 응급실 이용에 따른 개선해야할 사항으로는 ▲경기도의료원 설립 및 응급실 필요 ▲의료서비스 질 개선 ▲의료인 수준 향상과 환자존중 태도개선 ▲소아과 전문의사 필요 ▲분만 가능한 산부인과와 조산원 필요 ▲제생병원 조속 개원 ▲병원 주차장시설 확보 등 다양한 의견이 도출됐다.

한편, 시는 설문조사 결과를 기초로 경기북부 의료취약지인 동두천의 지역 응급의료체계 구축·안전한 의료환경 개선을 위해 보건복지부와 경기도에 경기도의료원 설립 건의를 지속할 예정이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098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