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뉴스 > 종합

전염병도 벅찬데… ‘가짜뉴스’도 만연

도민 혼란·불안 가중… 명예훼손, 업무방해 혐의로 처벌 가능

2020년 02월 07일 15시 16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가짜뉴스를 적발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 도민 혼란과 불안을 부추기는 가짜뉴스에 강력 대응하고 있다.

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첫 사망자가 발생했는데 정부가 은폐하고 있다’는 내용의 유튜브 콘텐츠를 적발(3일)했다.

조회수 6만 회에 달하는 이 영상은 평택에 거주하는 중국인이 보건소 진료대기 중 의식을 잃고 사망했다는 기사를 인용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첫 사망자로 간주해야 한다’, ‘감염증과 관계없다는 정부 발표를 믿을 수 없다’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

확인결과 지난 1월 30일 사망한 이 남성은 이튿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음성’으로 판정됐다. 또 최근 6개월 이내 중국 방문 또는 중국인 접촉 사실도 전혀 없는 것으로 이미 밝혀졌다.

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모니터링 중 해당 콘텐츠를 적발, 즉시 평택시에 상황을 통보했고 평택시는 공식 SNS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사망뉴스는 가짜뉴스”라고 긴급 공지(3일)했으며 관할 경찰서에 사이버범죄 수사를 의뢰했다.

또한 도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3명 추가됐다는 ‘가짜 문건’이 온라인에서 유포, 도가 SNS로 사실무근임을 공지하기도 했다.

‘관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발생 보고’라는 제목의 이 문서는 정부·지자체 공문 형식을 하고 있지만 ‘건강관리과’라는 명칭이나 확진자 이름 등 모든 내용이 ‘가짜’였다.

이와 같이 뉴스나 공문서 형식을 차용해 교묘히 생산된 가짜뉴스는 불안감을 조장할 뿐만 아니라 진짜 뉴스, 정부·지자체의 공식 발표 신뢰도까지 떨어뜨릴 수 있는 만큼 도는 앞으로도 가짜뉴스에 강력히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도는 유튜브, SNS,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는 가짜뉴스를 24시간 모니터링해 적발하고 평택시 사례처럼 해당 시·군과 협조해 경찰 수사까지 이뤄지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도는 지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사활을 걸고 있는 상황에서 가짜뉴스와도 사투를 벌이고 있다”며 “확인되지 않은 유언비어와 가짜뉴스를 생산하거나 유포할 경우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로 형사처벌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104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