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종합

교육부, 유치원, 초·중·고교 개학 2주 더 연기

코로나19 확산세 고려… 이달 23일 개학 예정

2020년 03월 02일 17시 06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전국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일을 당초 3월 9일에서 ‘23일로’ 2주 더 연기하기로 2일 결정했다.

지난 1차 개학 연기(2월 23일) 이후 협의를 이어온 교육부, 질병관리본부·전문가는 3월초부터 최소 3주 동안 휴업이 불가피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이는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는 국면에서 학생의 외부 접촉과 이동을 최소화하는 것은 물론 가정·지역사회의 선제적 전파 차단을 최우선 고려한 결과다.

각 학교는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여름·겨울방학을 우선 조정해 수업일수를 확보하고 이후 추가 휴업이 발생할 경우 법정 수업일을 10%범위(유 18일, 초중고 19일)에서 감축한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 학교와 협력해 휴업 기간 중 학생 학습지원 및 생활지도, 유치원과 초등학생을 위한 긴급돌봄서비스, 학원 관련 대책 등의 후속 지원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우선 3월 1주차에는 담임 배정과 교육과정 계획 안내를 마치고 디지털 교과서 e-학습터, EBS 동영상 등 자율형 온라인 콘텐츠를 초·중·고 학생에게 무료 제공한다.

3월 2주차에는 온라인 학급방(e학습터, 위두랑, EBS, 클래스팅, SNS 단체방 등)을 통해 예습 과제와 학습 피드백을 제공하며, 학생들이 동영상 자료와 평가 문항 등을 포함한 교과서를 온라인으로 볼 수 있도록 한다.

긴급돌봄이 필요한 유치원, 초등학생을 위해서는 추가 수요를 파악한다.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담인력·교직원에 의한 돌봄 제공을 원칙으로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충분히 비치해 안전한 돌봄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고용노동부·여성가족부와 협력해 유연근무제, 가족돌봄 휴가제 활용을 적극 지원하고 아이돌봄서비스도 제공한다.

아울러 학원들은 다시 한 번 휴원을 권고하고 교육부·교육청·지자체는 합동 현장점검을 펼친다. 휴원 후 개원하는 학원들의 방역·소독비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어려움을 겪는 영세학원은 코로나19 대응정책에 적극 지원되도록 관계부처와 협의할 예정이다.

유은혜 장관은 “코로나19로 전국 유·초·중·고와 대학이 개학을 연기하는 상황에서도 학생 한 명 한 명의 안전과 교육을 책임지겠다”고 강조하면서 “위생수칙 준수부터 관계기관 협력까지 고통분담과 위기관리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108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