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지방자치 > 지방자치

연천군,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논의

‘코로나19’로 상권 침체, 행·재정적 지원 실행

2020년 03월 13일 15시 07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연천군이 3월 11일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회의를 열고 분야별 추진계획을 짚었다.

아직까지 ‘코로나19’에 확진된 사례가 전무한 연천은 인근 의정부, 포천 등에서 복수의 양성자가 발생하고 일부 확진자가 연천지역을 다녀간 동선이 드러나면서 연천까지 확산될 우려에 따라 선제적 방역과 홍보에 집중하는 등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접경지역 상권의 일정 부분을 차지해왔던 군 장병들의 지갑이 이미 잠긴지 오래고 외부 관광객에 기댄 수입은 ‘코로나19’ 발생이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재정자립도 최하위의 연천지역은 상권존립마저 흔들리고 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지난해 가을부터 터져 나온 아프리카돼지열병에 속수무책으로 당해 양돈농가가 사육하던 돼지는 씨가 말랐고 그나마 기대했던 재입식은 연일 발생하는 야생멧돼지의 감염 소식에 희망마저 꺾여버렸다.

이에 연천군은 장기 휴업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착한 임대인의 지방세 감면, 농업인 농업발전기금 추가지원, 산림분야 민간일자리 확대, 위반건축물 이행강제금 체납처분 유예 및 납부기한 연장, 식품접객업소 1회용품 사용규제 한시적 해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필요한 다양한 지원책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김광철 군수 주재로 추진상황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지역화폐인 연천사랑상품권의 인센티브 비율(6%) 상향(10%) 기간을 기존 3월에서 7월까지 연장하거나 공직자들의 관내 점포 이용을 활성화하자는 등 상공인을 돕기 위한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앞서 3월 10일 지방세 감면(안) 추진과 관련, 연천군은 연천군의회의 의결을 받아 ‘코로나19’ 피해자가 지방세 감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방세 감면(안)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 및 격리자, 장기 휴업(1개월 이상)에 피해 입은 소상공인, 1개월 이상 임대료를 인하해 준 착한 임대인 등이 대상이며 주민세(개인균등분), 주민세(개인사업장분), 재산세(토지, 건축물)의 최소 30%에서 최대 100%까지 감면해 준다.

김광철 군수는 “위기에 처한 지역경제를 살리고 어려움을 겪는 군민에게 실효적인 지원을 위해 다각도로 대책을 강구 중”이라면서 “공직자가 먼저 솔선수범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자발적 소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연천군은 ‘지방세외수입 지원 계획’에 따라 지방세외수입금 체납자의 체납처분 유예, 개별법령 규정에 따른 징수 유예 등의 행정지원을 이미 실행 중이다.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기자 | 다른기사보기 | kioaio@hanmail.net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110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