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뉴스 > 종합

경기도, 농식품부 ‘축사악취 개선사업’ 신청

동두천, 연천 등 11개 시·군의 사업계획서 제출

2020년 11월 11일 17시 17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경기도가 주민들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지역갈등을 유발하는 ‘축사악취’ 문제 해소에 박차를 가한다.

경기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21년도 축사악취 개선사업’에 11개 시·군을 사업 대상지로 신청한다고 11일 밝혔다.

축사악취 개선사업은 축산업이 식량산업의 중대한 역할을 하고 있음에도 ▲악취발생 ▲해충 ▲가축분뇨 유출 등의 문제로 주민 간 갈등을 유발함에 따라, 이를 해소해 지역과 더불어 함께하는 축산환경을 조성하는데 목적을 뒀다.

이 사업은 각 시·군에서 축사악취 등으로 민원발생이 많은 지역이나 가축분뇨 자원화 시설이 필요한 마을에 대해 개선계획을 제출하면 도와 농식품부가 이를 평가해 최종 대상지를 선정, 사업비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이를 위해 지난 10월 공모를 벌인 결과 총 11개 시·군에서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해당 시군은 가평, 고양, 동두천, 안성, 여주, 연천, 용인, 이천, 평택, 포천, 화성으로 사업비 규모만 총 290억 원에 달할 전망이다.

도는 이에 대해 ▲사업 필요성 ▲원인 분석 정도 ▲문제해결 방안 ▲지역주민과의 갈등해소 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검토한 후 사업신청서를 농식품부에 보낼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도가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대한 평가를 진행, 오는 12월경 최종 사업 대상지를 발표해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사업에 선정되면 ‘악취 저감시설’이나 ‘가축분뇨 자원화 시설’ 설치 등 축사악취 해소에 필요한 사업비 일부를 국비로 지원받을 수 있다.

이강영 축산정책과장은 “경기도는 가속화되는 개발로 축산관련 민원 및 지역갈등도 늘어나고 있다”며 “2021년도 축산악취개선사업을 통해 주민과 상생하는 축산으로 가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이번 축산악취 개선사업 외에도 축산환경개선사업과 축산분뇨 악취개선 시설지원 등 축사악취 문제 해소를 위한 10개 자체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역주민과 생산자 단체 등과의 협력체계도 구축 중이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162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