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뉴스 > 종합

경기도 특사경, 배달음식점 불법행위 수사 착수

보관기준 위반, 유통기한 경과, 원산지 허위 표시 등 중점 점검

2021년 01월 26일 14시 35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경기도가 1월 28일부터 2월 9일까지 배달음식 전문점의 위생관리 실태와 농축수산물 원산지표시 위반여부 등 불법행위에 대해 집중 수사한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통계청이 발표한 ‘온라인쇼핑 동향 자료’에 따르면 배달음식 시장 규모는 2017년 2조7000억 원에서 2019년 ‘9조7000억 원’으로 급성장했다.

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난해 배달음식 수요가 더욱 증가했을 것으로 판단, 식품 안전관리 강화 차원에서 이번 광역수사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수사 대상은 배달 앱에 등록된 음식점 중 배달 비중이 높은 것으로 판단되는 업체 등 600여 곳이다.

주요 수사내용은 ▲원재료 냉장·냉동 보관기준 위반 여부 ▲유통기한 경과 원료 조리·판매목적 보관 ▲원산지 허위·거짓 표시 여부 등이다.

‘식품위생법’에 따르면 식품의 냉장·냉동 보관기준을 위반했을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유통기한이 경과된 제품을 조리에 사용하거나 ‘폐기용’ 또는 ‘교육용’이라는 표시 없이 보관한 경우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또한 ‘원산지표시법’에 따라 수입산을 국내산 등으로 원산지를 허위·거짓 표시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특사경은 식품위생상 위해가 우려되는 불법행위 적발 시, 해당 식품에 대한 압류조치는 물론 관련 제조업체까지 추적 수사해 위해식품 유통 및 판매를 원천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인치권 특사경단장은 “설 연휴까지 코로나19 방역조치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도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배달음식에 대한 먹거리 안전성 확보를 위해 이번 수사를 기획했다”며 “도민들이 걱정 없이 배달음식을 드실 수 있도록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철저히 수사 하겠다”고 말했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174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