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뉴스 > 종합

경기도, ‘불법 소각 합동 점검단’ 운영

3월까지, 도내 전 시·군 농촌 지역 집중 점검

2021년 02월 04일 14시 43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경기도가 농촌 지역 폐기물 불법 소각을 방지하기 위해 합동점검을 펼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합동점검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인 3월말까지 진행되며 벼, 보리, 옥수수, 콩, 고추 등 각종 영농부산물과 폐비닐, 생활쓰레기 등의 불법 소각을 점검하고 예방 활동을 병행한다.

불법 소각은 독성이 높은 유해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해 자신은 물론 주변 사람의 건강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불법행위다.

불법 소각할 때 발생한 비산재에는 소각장 비산재보다 미세먼지 10만 배, 다이옥신 1만 배, 카드뮴706배, 수은21배, 납20배가 더 많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오염물질은 공기와 함께 전국으로 확산되고, 방치된 재는 빗물을 통해 강과 바다로 유입된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31개 시·군 농정, 환경, 산림 부서 담당 공무원 156명(3인 1조 52개 점검반)으로 ‘농촌 지역 불법 소각 합동 점검단’을 구성했다.

2월에는 시·군 관할 내 중점관리구역을 대상으로 주 1회 현장을 점검하고, 농사 준비를 위해 영농폐기물 소각이 많아지는 3월에는 도 전체 농촌 지역을 대상으로 주 2~4회 강도 높은 점검을 이어갈 예정이다.

기간 중 불법 소각이 적발되면 관련법에 따라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김영호 농업정책과장은 “2~3월 관행적으로 이뤄지는 농촌 불법 소각 단속과 예방 활동을 통해 깨끗하고 안전한 경기도를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 해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합동 점검을 통해 총 2153건을 계도했으며 위법 행위는 80건을 적발해 과태료 2575만 원을 부과했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176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