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뉴스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계획 발표

이 지사, “7개 공공기관 경기 북동부 이전 추진”

2021년 02월 17일 14시 32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경기도가 경기 북·동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7개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추진한다.

이재명 지사는 17일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대상 기관은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등 7개 기관이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북·동부 지역의 발전이 더딘 이유는 수도권정비계획법을 비롯해 군사안보, 수자원 관리 등 중첩규제로 인해 오랜 기간 지역 발전에 제한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사람이든 지역이든 공동체를 위한 특별한 희생을 하고 있다면 합당한 보상을 하는 것이 공정의 가치에 부합하고, 이것이 균형발전을 위한 길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두 차례에 걸친 공공기관 이전 결정 역시 그런 노력의 일환이었다”며 “보다 실질적인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 규모가 더 큰 기관의 이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추가 이전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경기도의 공공기관 이전 추진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경기도는 2019년 12월 고양시와 업무협약을 맺고 2025년까지 ‘경기관광공사’와 ‘경기문화재단’,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등 3곳의 공공기관을 ‘고양관광문화단지’에 이전하기로 했다.

지난해 9월에는 ‘경기교통공사’,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 등 5개 공공기관의 주사무소를 시·군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양주시, 동두천시, 양평군, 김포시, 여주시로 각각 이전 중이다.

세 번째로 이전이 추진될 7개 기관은 도민 요구와 기관 특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됐다. 7개 기관의 근무자수는 총 1100여 명으로, 지난 1·2차 이전 기관의 근무자수를 합친 규모와 비슷하다.

이전 대상지역은 경기 북·동부의 접경지역과 자연보전권역 가운데 중복 지역을 제외한 17개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선정한다. 이번 달부터 공모계획을 수립해 기관별 공모를 추진하고 4월에 심사를 거쳐서 5월경에 이전 선정 대상 시·군을 발표할 계획이다.

도는 공정하고 투명하게 심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외부전문가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하고, 균형발전과 사업 연관성, 접근성과 도정협력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전지역을 선정할 방침이다.

아울러 시·군 간 과열 경쟁 방지와 재정 규모 차이에 따른 불이익이 없도록 시·군 재정부담 부문은 심사기준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는 모두의 이익을 위한 일정한 규제가 불가피하더라도 전체를 위해 특정 지역이 일방적으로 희생하는 일이 없게끔 앞으로도 세심하게 살피고 각별히 배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정 주요현안·미래 산업 혁신 연구 등을 담당하는 ‘경기연구원’, 여성·가족 관련 연구 및 정책개발 등을 담당하는 ‘경기도여성가족재단’, 각종 복지정책 개발과 사회복지시설 서비스 품질 강화 등을 담당하는 ‘경기복지재단’은 수원시 인재개발원 건물에 자리잡고 있다.

농어촌 활성화와 농수산물 유통사업을 추진하는 ‘경기농수산진흥원’은 수원시 권선구 경기종합노동복지회관에 위치하고 있으며, 도내 택지개발과 산업단지 등을 관리하는 ‘경기주택도시공사’는 수원시 권선구 권중로에 있다.

기업성장 지원 등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와 4차 산업기술 진흥을 지원하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소상공인 신용보증 및 채권관리(부실예방 및 정상화) 등을 담당하는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수원시 광교 테크노벨리 내 위치하고 있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177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