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뉴스 > 종합

경기도, 노후 건설기계 저공해조치에 355억 투입

2만1512대 대상, 매연 저감장치 부착 & 조기폐차 등

2021년 02월 24일 14시 34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경기도가 노후 건설기계 2만1512대를 대상으로 매연 저감장치(DPF) 부착과 엔진교체 비용을 지원하는 ‘건설기계 저공해화 사업’에 355억 원을 투입한다고 24일 밝혔다.

2017년 국가 대기오염물질배출량 통계에 따르면 도에 등록된 건설기계 5종(덤프트럭, 콘크리트덤프트럭, 콘크리트믹서트럭, 지게차, 굴착기)에서 연간 배출되는 초미세먼지(PM2.5)는 1413t이다.

이는 전국 건설기계 초미세먼지 배출량의 약 29%, 도내 초미세먼지 배출량의 약 14%를 차지한다.

노후 건설기계의 경우 강한 힘을 내기 위해 경유를 사용하고, 작업장 특성상 매연과 미세먼지를 많이 발생시키는 문제가 있다. 이에 따라 도는 공사장 내 노후 건설기계 사용을 제한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건설기계 저공해화 사업’을 추진 중이다.

도 내 등록된 저공해조치 지원 대상 건설기계는 ▲2005년 12월 이전 제작된 도로용 건설기계 3종(덤프트럭, 콘크리트덤프트럭, 콘크리트믹서트럭) 5284대 ▲2004년 12월 이전 제작된 비도로용 건설기계 2종(지게차, 굴착기) 1만6228대다.

이 중 도로용 건설기계 3종은 매연저감장치(DPF)를 부착하면 대당 최대 729만 원까지, 조기폐차를 할 경우 대당 최대 4000만원까지 비용을 지원한다. 아울러 비도로용 지게차, 굴착기의 엔진을 신형으로 교체할 경우 대당 최대 2035만원까지 비용이 지원된다.

이와 함께 도는 100억 원 이상 투입되는 관급 공사장 430곳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 저공해 미조치 건설기계 사용제한 홍보와 계도·점검도 병행할 예정이다.

박대근 미세먼지대책과장은 “도는 이번 노후 건설기계 저공해조치에 전국에서 가장 많은 예산을 투입하지만 대상 차량이 많아 예산이 조기 소진될 수 있으니, 빠른 시일 내 배출가스 저공해조치 신청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178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