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뉴스 > 종합

도 내 대형 공사장 무허가 위험물 취급 ‘여전’

무허가 위험물 다량 저장·사용한 30곳 형사입건

2021년 03월 18일 14시 29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화재 위험물질인 고체연료를 허가수량의 19배 이상 사용하는 등 무허가 위험물을 다량 취급해온 경기도 내 대형 공사장이 특사경 수사에 적발됐다.

인치권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장은 “지난 1월 18일부터 2월 26일까지 도 내 대형 공사현장 80곳에 대한 불법 위험물 취급행위를 수사한 결과, 허가 받지 않은 위험물을 다량 취급한 30곳(37.5%)을 형사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도는 지난해에도 대형 공사현장 39곳을 대상으로 불법 위험물 취급행위 수사를 벌여 19곳을 적발(48.7%)한 바 있다.

이번 수사에서는 ▲허가 받지 않은 위험물 저장·취급 행위 ▲공사장 임시소방시설 부적정 설치·운영 행위 ▲화재안전수칙 위반 행위 등을 중점 확인했다.


주요 위반사례로는 하남시 소재 ‘ㄱ’ 공동주택 공사장의 경우 제2류 위험물인 ‘고체연료’를 최소 허가수량(1000㎏)의 ‘19배’를 초과하는 1만9500㎏(1500통)을 저장해 사용했다.

안양시 소재 ‘ㄴ’ 복합건축물 공사장은 열풍기용 등유 최소 허가수량(1000ℓ)의 ‘3.5배’를 초과하는 3540ℓ를 불법으로 저장·사용하다 적발됐다.

도는 형사입건 된 업체 관계자 모두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위험물안전관리법’에 따라 허가 받지 않은 장소에서 위험물을 저장한 공사현장 및 업체 등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와 별도로 간이 소화 장치를 차단하거나 임시 소방시설 없이 용접을 진행한 공사장 2곳은 관할 소방서에서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통보할 계획이며, 소화기 사용불량과 분산 배치 미비 등 화재안전수칙을 소홀히 한 30곳은 즉시 시정 조치했다.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공사장 임시소방시설(간이 소화장치, 대형소화기 등) 설치·유지·관리를 위반하는 경우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특히 ‘용접’·‘절단’·‘연마’ 작업은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작업장 인근 5m 이내에 대형소화기 등 임시소방시설을 배치하도록 법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위반할 경우 즉시 과태료 부과가 가능하도록 지난해 12월 법률이 개정됐다.

최근 3년 동안 발생한 도내 공사장 화재 총 578건 중 79%에 달하는 456건이 용접, 절단 등의 작업 시 부주의로 발생했다.

인치권 단장은 “그동안 사전예고와 수사결과 홍보로 공사현장 불법 위험물 취급행위 발생률은 지난해 보다 다소 감소했으나 여전히 불법행위가 발생하고 있다”며 “화재예방 및 도민 안전을 위해 수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181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