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뉴스 > 종합

경기도, 6월까지 ‘긴급복지’ 완화 기준 연장

긴급복지 기준 완화 연장으로 생계위기 도민 지원

2021년 03월 31일 14시 51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경기도가 코로나19로 생활이 어려워진 위기가구 지원을 위해 3월까지이던 ‘경기도형 긴급복지제도’ 완화 기준을 6월 30일까지 연장한다.

지난 1월 도는 중위소득 100% 이하(1인-182만7831원, 2인-308만8079원, 3인-398만3950원, 4인-487만6290원 등)인 위기 도민을 위해 ‘경기도형 긴급복지제도’ 지원 대상 재산 기준을 한시적으로 완화했다.

완화된 재산 기준은 기존 시 지역 2억5700만 원→3억3900만 원, 군 지역 1억6000만 원→2억2900만원이고 금융재산은 4인 가구 기준 기존 1000만 원→1731만4000원이다.

지원 대상 가구는 ▲주 소득자의 사망·가출·행방불명·구금 등으로 가구 생계가 곤란한 경우 ▲주 소득자가 중한 질병·부상을 당한 경우 ▲고용보험 수혜가 끊긴 1개월 이상 소득상실 가구 ▲30% 이상 소득 감소 영세 소상공인 등이다.

지원액은 4인 가구 기준 월 생계비 126만 원, 중한 질병의 경우 500만 원 이내 입원비를 지원받을 수 있으며 지원 신청은 주민등록 주소지 행정복지센터 또는 경기도콜센터(031-120)에서 할 수 있다.

도는 기준 완화 기간을 보건복지부 긴급복지 완화 기간인 6월 30일까지로 정했으며 향후 상황에 따라 기간 연장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군의 적극 행정, 경찰·소방과의 협업,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을 활용한 민·관 협력 등으로 생계위기가구와 복지사각지대 가구를 발굴하고 지원을 확대하는데 더욱 속도를 낼 방침이다.

이병우 도 복지국장은 “긴급복지 한시적 기준 완화의 기간 연장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이 적절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생계 위기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지난해 세 차례에 걸쳐 ‘경기도형 긴급복지’ 지원 기준을 완화, 국가 예산을 포함한 약 1148억 원을 17만4646가구에 지원했다. 이는 2019년 지원금 530억 원의 약 2.2배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183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