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 취재수첩

기자의 시선, 전동킥보드… 규정은 강화됐다지만

정호영 기자

2021년 08월 26일 08시 59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Personal Mobility, PM) 이동장치 운전자의 안전을 강화한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지난 5월13일부터 시행됐다.

개인형 이동장치는 친환경적이고 편리한 교통수단이며 공유서비스도 점차 활성화 되고 있다. 하지만 이용자 증가만큼 사고 역시 큰 폭으로, 빠르게 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 개인형 이동장치 사고는 2018년 225건→2019년 447건→2020년 897건으로 늘었다. 특히 지난해에는 10명이나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화된 도로교통법 상 개인형 이동장치는 ▲원동기면허 이상 소지자만 운전 가능 ▲무면허 운전 시 범칙금 10만 원 ▲인명 보호장구 미착용 범칙금 2만 원 ▲승차정원 초과 탑승 범칙금 4만 원 ▲13세 미만 어린이 운전 시 보호자에게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된다.

이는 개인형 이동장치 운전자의 주의의무와 이에 대한 이행력을 강화하기 위함이자, 안전한 이용문화 정착을 위한 조치다. 하지만 이를 지키지 않는 개인형 이동장치 운전자를 주변에서 너무 쉽게, 그리고 자주 볼 수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교복을 입고 전동킥보드를 타는 청소년’, ‘전동킥보드 1대에 함께 타고 질주하는 남녀’,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은 운전자’, ‘인도를 쏜살같이 달리는 운전자’ 등 아슬아슬한 장면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어디선가 연출되고 있을 만큼 개인형 이동장치 운전자들의 ‘안전 불감증’은 만연해 있다.

오죽하면 고라니처럼 갑자기 불쑥 튀어나와 다른 차량 운전자나 보행자를 위협하는 전동 킥보드 운행자를 일컫는 ‘킥라니’라는 신조어도 더 이상 낯설지 않다.

비록 꼰대력 충만한 바람일지는 모르나… 부디 개인형 이동장치 운전자 중 어느 누구 하나라도 다치지 않길, 아주 자그마한 사고도 발생하지 않길, 그래서 아무도 상처입지 않길 바란다.

아울러 보도 통행금지, 인명 보호 장구 미착용, 승차정원 초과 등 주요 법규위반 행위에 대한 확실한 단속 및 계도는 물론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의 올바른 이용문화 확립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느껴지는 여름의 끝자락이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204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