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뉴스 > 종합

도 특사경, 통학로 주변 불량식품 판매업소 7곳 적발

유통기한 7개월경과 제품 보관 등… 관련법에 따라 처벌

2021년 09월 07일 11시 19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유통기한이 7개월이나 지난 제품을 폐기하지 않고 보관하는 등 통학로 주변 ‘양심불량’ 기호식품 제조·판매업소 7곳이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에 적발됐다.

도 특사경은 지난 8월 18일부터 24일까지 도내 학교·학원가 등 통학로 주변 어린이 기호식품 제조·판매업소와 햄버거, 아이스크림, 피자 등을 조리·판매하는 프랜차이즈 등 식품접객업소 60곳을 수사해 7건의 위법행위를 적발했다.

이 중 프랜차이즈 업소는 4곳, 일반음식점은 2곳, 식품제조업소는 1곳이다.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 ‘폐기용’ 미표시 및 조리목적 보관 2건 ▲기준·규격(보존·유통기준) 위반 3건 ▲원료수불 관계서류 미작성(식품제조·가공업) 1건 ▲식품제조업자가 아닌 자가 제조·가공한 원료 사용 1건이다.

위반 사례를 보면 ‘A’ 업소는 유통기한이 7개월이나 지난 호밀가루를 포함한 7종의 재료를 ‘폐기용’으로 표시하지 않은 채 창고 및 조리대에 보관했으며, ‘B’ 업소는 유통기한이 13일 지난 순두부 등을 조리목적으로 보관하다 적발됐다.


‘C’ 업소는 냉장보관용 치즈를 냉동보관 사용했고, ‘D’업소는 식품제조업자가 아닌 자가 생산한 떡볶이 소스 가루를 사용해 떡볶이를 조리한 뒤 판매했다.

‘E’ 업소는 냉동보관용 무염 야채라이스를 냉장 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위생법에 따르면 유통기한 경과 제품을 조리목적으로 보관하거나 또는 진열·보관할 때 폐기용 또는 교육용이라는 표시를 명확하게 하지 않을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또 기준과 규격이 정해진 식품을 기준에 따라 보존하지 않을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 영업자가 아닌 자가 제조·가공한 식품을 사용해 조리한 식품을 판매할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한편, 도 특사경은 어린이 기호식품 중 ▲조리식품 등 3건(대장균·살모넬라·황색포도상구균) ▲캔디류 2건(허용 외 타르색소·세균수·내용량) ▲과자류 2건(사카린나트륨·세균수)에 대해 수거검사를 진행했으며 모두 적합한 것으로 확인했다.

윤태완 도 특사경단장은 “식품의 관리 소홀은 위생과 먹거리 안전에 직결될 수 있어 영업자가 보다 많은 주의를 기울이고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며 “어린이 기호식품의 위생적 취급과 안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단속하고 불법행위는 관련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206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