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지방자치 > 지방자치

동두천시 음식물류 폐기물 건조기, 예산낭비 ‘논란’

4개월째 가동 중지·민간 위탁 중… 市는 ‘고육지책’ 해명

2022년 03월 22일 16시 16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동두천시 환경사업소(상봉암동 173) 내 자원화시설인 ‘음식물류 폐기물 건조기’가 약 4개월째 가동을 멈추고 있다.

같은 기간 건조처리 안 된 관내 음식물류 폐기물은 관외(화성, 남양주 등) 민간 처리업체와 월 3000여만 원씩에 위탁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예산 낭비’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동두천시에 따르면 지난 2010년 자원화 시설 건립 당시 설치된 건조기(진공쿠커형) 2대의 가격은 약 10억 8000만 원으로 전액 환경부의 국고보조금을 지원받았다.

관련법 상 장비 유지·보수 비용은 전액 시비로 부담해야 하며, 지난 5년(2017~2021년) 동안 건조기 보수공사에 투입된 예산은 총 2억200여만 원이다. 이는 시설 내 전체 장비 보수비용(8억7670여만 원)의 약 23%를 차지하는 수치다.

관내에서 수집·운반된 음식물류 폐기물은 선별-파쇄-탈수과정을 거쳐 건조 처리되고, 건조를 마친 폐기물의 부피는 원래보다 50~70%가량 감소된다. 관내 건조 장비의 최대 처리능력은 약 일 10톤이며, 그동안 건조를 마친 폐기물은 ‘단미사료화(배합사료의 원료)’돼 관련 시설로 공급 및 판매됐다.

본지 취재결과, 매년 크고 작은 고장으로 연평균 15~20일 이상 정비를 해야 했던 건조기가 본격적으로 멈춰 선 것은 지난해 11월부터다. 이때부터 시는 건조기 가동과 정비를 전면 중지하고, 민간 업체와 위탁처리 계약을 맺었다.

복수의 정비업체에서는 건조기 고장의 원인으로 ▲장비 노후화 ▲염분이 많은 음식물류 폐기물의 특성 ▲진공과 고온(100℃ 이상) 운용 등을 꼽았으며, 정상 가동을 위한 수리비로는 ‘10억 원’ 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 노후화된 장비라 정비 이후에 추가 고장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당장 신형 장비로 교체하는 비용은 설치비만 최소 14억 4000만 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다. 여기에 연료비(전기·가스)나 운용 요원 인건비를 고려하면 추가 예산 투입이 불가피하며, 모든 과정에 추가 국고보조금 지원 없이 전액 시비를 활용해야만 한다.

시는 현재 민간 업체에 건조처리 과정을 위탁한 결정이 시 재정 여건은 물론, 폐기물 적체방지를 위한 고육지책(苦肉之策)”이라고 해명했다.

시가 자체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오는 2025년까지 건조처리를 민간 업체에 위탁한다고 가정 시 최대 9억2700여만 원이 소요되는 반면, 건조기를 수리해 사용하면 연료비와 인건비를 포함해 최소 11억 5600여만 원이 소요된다. 민간 업체에 처리를 위탁하는 것이 건조기를 수리해 가동하는 것보다 약 2억 3000만 원을 절약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또한 관내 음식물류 폐기물은 일 평균 약 26.9톤, 월 평균 약 821톤이 발생한다. 이를 적시에 처리하지 못하면 감당이 불가할 정도로 적체되고, 적체될수록 악취와 각종 해충으로 인한 시민 피해가 증가할 것으로 관측했다.

시 관계자는 “월 3000여만 원에 이르는 위탁 처리비용이 결코 작은 액수는 아니나, 당장 장비 보수 또는 교체를 위해 10억 원 이상의 시 예산을 투입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며 “재정 여건과 효율성 등을 고려, 가능 범위 내 수리해 다시 사용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 국고보조금을 지원받아 신형 건조기로 교체할 수 있는 시점은 설치 15년 후인 오는 2026년”이라며 “신형 건조기 도입에 필요한 제반 준비가 이미 시작된 만큼 차질 없는 건조기 교체를 위해 최대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246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